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

커버스토리/세게속의 한국 기사

게시판 상세
제목 Economist 9월 04일 커버스토리 : The threat from the illibera left
작성자 UPA 해외간행물전문 (ip:58.124.20.27)
  • 평점 0점  
  • 작성일 2021-09-09 23:53:14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3


금주 이코노미스트 커버 기사는 위협받고 있는 고전적 의미의 진보주의를 다룬다. 이 위협은 한편으로는 트럼프를 지지하는 우파로부터 온다. 그러나 좌파로부터의 공격은 더욱 이해하기 힘들고 충격적이다. 표면적으로 비자유 진보주의와 이코노미스트와 같은 고전적 진보주의는 대체로 동일한 가치를 추구한다. 두 진영은 공통적으로 성적 정체성과 인종에 관계없이 모두가 번영하는 사회를 추구한다. 또한, 두 진영 모두 권력과 견고한 이해관계에 대한 의혹을 공유하며 변화의 타당성을 긍정한다. 그러나 두 진영은 진보를 어떻게 이룩하는가에 대한 문제를 놓고 격렬하게 반목한다. 고전적 진보주의자들은 분열된 세계에서 급진적인 변화를 탐색하는 최선의 방법은 개인의 존엄, 자유 시장, 제한된 정부에 있다고 믿는다. 반면 비자유 진보주의는 적들의 의견을 묵살하고 규칙을 위반한 동료와의 관계를 단절 (캔슬, cancelling) 하며 이념적 순수를 강제하는 방법을 선호하고 있다. 갈등은 최고조에 달했다.


정치사상 비자유 진보주의로부터의 위협

좌경 이데올로기 정치의 위험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샤를마뉴 아프가니스탄 사태 이후, 유럽은 프랑스의 대미 관계 타당성을 재고하고 있다.

엠마누엘 마크롱은 미국을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가 옳았는 지도 모른다.


달력 업데이트 회의의 미래

직원, 고객 및 투자자를 회의실에 참여시키는 방법


버튼우드 지속 가능한 투자가 반발을 마주하다.

기업의 책임 추궁에 열정적이었던, 우쭐했던 투자자들이 까다로운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차구안 중국 어린이들을 위한 ‘시진핑 주의’

중국은 최고 지도자의 정치 철학에 대한 새로운 교과서를 배포했다.


이 모든 것이 다 연결돼있다고! 콩고에서 미국 국회 의사당까지, 음모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코로나 대유행과 인터넷은 터무니없는 믿음의 전 세계적 유행을 부채질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 인터뷰: 케이티 키타무라(Katie Kitamura) 전범 재판 회부는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을까?

이코노미스트는 일본계 미국인이자 “인티머시즈(Intimacies)”의 저자인 케이티 키타무라를 인터뷰했다.


The world this week

20년에 걸친 임무에 종지부를 찍으며 마지막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했다. 탈레반 전사들은 버려진 군 장비 앞에서 미군 제복을 입고 셀프 카메라를 찍으며 이를 기념했다. 카불 공항의 자살 폭탄 사망자는 170명을 넘어섰다. 미국은 드론 공습으로 또 다른 공격을 준비하고 있던 자살 폭탄 테러범들을 격파했다. 탈레반은 이 공습으로 열 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은 미국에 협조했던 많은 아프간인들이 탈레반의 보복 위험에 처하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미군의 철수를 “대단한 성공”이라고 표현했다.


중국 정부는 어린이들이 비디오 게임을 즐기는 시간을 금, 토, 일요일 각 한 시간으로 제한한다는 명령을 발표했다. 이는 테크 기업들의 부정적 영향을 억제하려는 당국의 최신 시도로서 중국 정부는 오랫동안 중국 청소년들의 게임 중독에 대해 우려를 표시해 왔다. 그러나 이전의 제제와는 달리 이는 기업의 수익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최대 게임 업체 텐센트의 경우, 16세 미만 유저로부터 얻는 수익은 전체 수익의 2.6%에 불과하다.





첨부파일 eco.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장바구니

내쿠폰함

최근본상품

이전 제품다음 제품